An     works.1   |   works.2   |   CV   |   Texts    |   minjeongart@gmail.com




Self-Portrait, digital print, 88x210.3cm, 2007
Creating a portrait of my body in this piece, I employed signs and symbols, like those commonly used in blueprints or mechanical drawings, thus leading viewers to imagine someone whom they haven’t met and possibly to reconstruct a “new” person out of the complicated and yet clearly descriptive anatomy. Technically speaking, I first measure each body part, including the length, distance and angle, and then transfer the measured dimensions onto the paper. In the process, even small moles, scars and pimples on the skin are carefully observed and translated into symbols. In addition, I also try to quantify the aura of the figure in kilometers, which refers to an invisible spirit and soul, drawing halo-like curves around the head.

자화상, digital print, 88x210.3cm, 2007
건축도면, 기계도면 등에서 사용되는 기호등을 가지고 자화상에 적용시킨 것이다. 관객은 이 자화상 도면을 인식하는 과정을 통해 실제 눈으로 접하지 않는 대상을 상상하며 새로운 인간상을 그려보게 된다. 방법적으로 말하자면 대상을 그릴 때 인체의 각 부분과 서로간의 간격, 각도 등을 자로 재어 크기를 화면에 그대로 적고, 피부표면에 보이는 점, 흉터, 뾰루지조차 기호로 전환한다. 그뿐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정신, 영혼이 함께 그려진 자화상으로서 머리 부분에 동심원을 그려 그의 아우라는 반경 몇km인지를 등을 제도하였다.





Schematics of Memories
I thought of measuring myself with rulers and creating a self portrait. I sought to express not only the visible part of me but also something invisible like my personality, energy, aura and even my past memories using the objective and almost scientific methods. I used signs and symbols from many different charts and diagrams and the practice evolved up until now. But again, as I mentioned earlier the impetus was to express human emotions and trivial but valuable stories including both the visible and the invisible"

기억의 회로도(용산전쟁기념관 전시서문)
인간을 사물과 같이 자로 재듯 도면에 그려 나가면 어떨까요? 나의 몸을 자로 재어 도면에 옮겨가는 것 뿐 만이 아니라,보이지 않는 자신, 즉 성격, 에너지, 아우라, 추억 등등 비가시적인 것들도 도면처럼 가시적이고 객관화된 기호를 사용하여 표현할 수 있을까요? 여기 걸린 4점의 작품은 작가의 어린 시절의 기억, 가족의 사랑 등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을 기하학적으로, 수학적으로, 정량적으로 표현하면 어떨까 하는 발상을 시작으로 인간의 내면, 기억, 사랑 등을 도며느로 나타낸 것입니다.

인간을 바라보는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인간을 구성하는 물질적인 측면과 정신적 측면을 모두 반영하여 시각적, 수학적, 과학적, 건축적 언어를 사용하여 개인의 기억이나 감정이라는 비가시적인 것을 구체화하고 명료화하고자 하는 노력이 담겨있는 작품입니다.















Copyright(c) 2000-2012 by Minjeong An All rights reserved. | minjeongart@gmail.com